본문 바로가기

땡땡의 일상/땡땡이 인터뷰

김민희 - "유쾌한 분위기 같은 게 감지되는 곳"

간.당.간.당. 인터뷰.

책덕 출판사 김민희 땡땡이.

 

 

지난 6월 29일, 사무국은 찾은 책덕 출판사 김민희 샘과 함께 간당간당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올해 4월에 첫책 <미안다처럼_눈치 보지 말고 말달리기>란 책을 펴내고, 천가방을 만들어 메이저 서점엔 안 주고 작은책방에만 준다는 엉뚱발랄한 출판사 대표님, 말씀하는 내내 진지한 모습이 꽤 인상에 남습니다. 

 

Q. 어쩌다 땡땡이가 되었나.

가입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 같은 거라면... 책을 매개로 한 모임은 많이 있는데, 책을 삶 안에 딱 끌어들여서 하는 모임이랄까.., 그런 건 땡땡책이 잘 하고 있지 않나 싶다. 제가 발견한 곳 가운데는.

(뭘 보고 그런 생각을 했나?)

보통은 책이 매달, 혹은 매주 정해져 있고, 읽고 와서 이야기하고 그러는데, 책 리스트들이 내가 원하는 책이랄까, 지금 삶에 적용시킬 수 있는 책이 아닌 느낌이 많이 든다. 책모임 많이 가보고 싶긴 한데 리스트 보고 안 가게 되고 그랬다. 땡땡책 모임은 내가 바라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책들을 읽고 이야기하는 것 같다, 책 리스트들도 그렇고. 누구 한 명이 이끌어가기보다는 여러 사람이 마음이 동해서 하는 일들이 많은 것 같아 마음에 들었다.

(밖에 계실 때도 그런 게 느껴졌나? 밖에서 본 적이 없어서..)

느껴진다.

(신기하다.)

기획하는 이름들도 재미있다. ‘봄날의 주책같은 것도 이름도 그렇고, 그런 데서 좋은 느낌을 받았다. 그리고 나도 뭔가를 적극적으로 해서 나누고 싶은 무언가가 생길 것 같고, 의욕이 일 것 같은 인상을 받았다. 예전에는 내가 할 수 있는 몫이 무엇일까 잘 모르겠었는데, 직접 책을 만들면서 변화시키고 싶은 것들이 생겼고 힘을 보태서 하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

(엄청 진지하다, 세상도 바꿔야지, 이제.. 웃음^^)

 

Q. 뭐하는 사람인지, 뭐하고 싶은 사람인지, 자세히!

책 만들고 글 쓰고 번역도 하고... 책과 관련된 일을 하는 게 좋다. 늙어 죽을 때까지 뭐가 됐든 책이랑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 직업으로 규정되는 시대는 아닌 것 같고, 재미있게 뭐를 해도 즐겁게 살고 싶다. 인생은 이미 고달픈 거기 때문에 이왕이면 즐겁게 하면서 살고 싶다.

 

Q. 땡땡에 가입하면서 바라는 것이 있었나? 같이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거나?

막연하게는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책을 많이 접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요즘 시작한 야매서점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적극적으로 참여하면 좋을 것 같고, 책 모임도 그런 주제들을 가지고 많이 하면 좋겠고, 요즘 언어모임도 많이 하고 있는데 프랑스어나 스페인어도 좀 건드려 보고 싶다.

(, 좋다. 건들건들 언어공부! 건드려보는 건 우리가 좀 한다. 심화는 알아서들 하고, 건들건들 언어모임! 막 이렇게 이야기하다 나온다.^^)

  제가 블로그에 올렸던 게 책덕 좌판이라고, 대안공간에서 책을 팔면 하루 정도는 직접 가서 독자랑 직접 만나 이야기도 하면 좋을 것 같다. 솔직히 책 한 권 가지고 그거 하면 좀 없어보이겠지 여럿이 모이면 재미나지 않을까.

(땡땡 좌판을 열어? 재미있겠다. 이런 건 날 좋을 때 하자. 여름에 절대 안 된다. 날 좋을 때 소풍가듯 꾸려보면 좋겠다. ‘봄날의 주책이나 땡땡 총회, 많은 조합원들이 모일 때면 친구출판사들 책을 다 들고 가서 팔기도 하는데 이름을 땡땡 좌판으로 내걸어도 좋을 것 같다. 앉아서 파는.. ‘좌파아님표딱지 붙이고.. 돈 바구니도 놓고.. 느낌 좋다. 야매, 좌판 ㅋㅋㅋ)

 

Q. 아직 가입한지 한 달 안 된 것 같은데, 그래도 묻겠다. 김민희에게 땡땡은 뭔가? 실은 가입 사흘 된 사람한테도 물었다. 어떤 이들은 술꾼들 모인 데라고도 했다.

  유쾌한 분위기 같은 게 감지되는 곳 같다.

 

Q. 공식 질문은 이걸로 끝이다. 우린 그냥 훅, 끝난다. 끝으로 하고 싶은 말 있으면? 책 선전도 좋다. 독립해서 처음 만든 책인데 특별할 것 같다.

제가 글도 이제 쓰기 시작했는데, 지금 책을 내는 주제는 웃기는 여자가 세상을 뒤집는다는 뭐 이런 느낌이다. 서로 소모적인 싸움 말고 유머러스하게 문제를 풀어가는 책들을 소개하고 싶었고, 이런 책 중 첫 책이 미란다처럼_눈치 보지 말고 말 달리기이다. 이런 주제에 관심 있는 분들 많이 보시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