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땡땡의 일상/땡땡이 인터뷰

하승우 인터뷰 : 그럼 ~~ 우리는 다 술술

                      

전유미.기호철.김기언.하승우

함께 닭갈비와 술을 마시며

 

*어쩌다 땡땡이가 되셨나요?

 

글쎄요...

주변사람들의 강요에 의해서???? ㅋㅋㅋ

'김기언' 이런 분들이 자꾸 술을 계속 먹으려면 명분이 필요하다고 해서

명분이 필요하니까 명분을 만들기 위해서, 조직을 만들고

 

김기언 : 오 매력적인 멘트인데?

전유미 : 술먹다가 가입한 사람이 많아

 

그럼~~ 우리는 다 술술이야.

 

 

* 뭐 하는 사람인지 뭐 하고 싶은 사람인지 자세히.

 

그게 제일 힘든 건데

 

전유미 : 그냥 간단히 하세요. 간당간당이야.

 

지금은 백수.

아니다. 땡초.

뭐 하고 싶은 거는 양산박?

도적들의 본거지를 만드는 ....

 

전유미 : 그럼 도적질하는 거야?

기호철 : 조금더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데?

 

간당간당인데 대충해~

 

같이 모여살고, 술도 먹고, 밥도 먹고,

가끔씩 관아도 습격하고 우리가 좋아하는 죄인들도 풀어주고.

 

전유미 : 착한 느낌이었는데, 순한 느낌이었는데..

 

양산박에 있는 사람들은 되게 착해요.

나쁜 놈들한테만 나쁘죠.

 

   

* 선생님한테 땡땡은 뭔가요?

 

 

땡땡은...

 

에너지?...

  어후- 식상해.... (스스로를 당황스러워하며)

 

주원?

술 에너지?

주수원 ㅋㅋㅋㅋ

 

 

 

* 샘이 땡땡에 바라는 것.

 

같이 할 수 있는 일들이 다양하게 있으면 좋겠어요.

이거 좋아하는 사람은 이거 하고, 저거 좋아하는 사람은 저거 하고.

 

 

* 같이 해보고 싶은 일 세가지 정도 구체적으로.

 

같이 해보고싶은 것은 글쎄...

다 하고 있는데?

소책자 만드는 것도 하고 있고,

그 다음에

. 문제 생기면 가서하는 것도 하고 있고. 연대하는 사업

그 다음에

같이 모여서 술먹고 노는 것

저는 그게 되게 좋다고 생각해요.

이게 일이 아니라 진짜... 술먹고 놀고 분노하고 싸우고

욕하고 그런 거 되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선생님이 보시기에 땡땡은 잘 가고 있나요?

 

...... 현재까지는

고민되는 거는.

이제 조합원들도 계속 타진하는 거잖아요.

내가 할 수 있는 곳인가 아닌 곳인가.

아직까지 타진하지 않는 조합원들이 어떻게 될 것인지가 고민이죠.

타진하지 않는 사람들과 같이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나가 중요하죠.

 

 

*땡땡에 하고 싶은 말?

 

요즘 약간 분위기가 다운된 것 같아요.

 초기에 막 만들어 질 때의 열기에 비해서.

조금 더 재밌게 놀 수 있는 게 있으면 좋겠다?

근데 이게 모든 조직의 공통점인데,

2년이 가까워지면 동력이 떨어져요.

2년 지나면서 관계도 알만큼 알게 되고 만난 사람들은 익숙해지고.

새로운 사람은 잘 보이지 않고 하면 동력이 떨어져요.

땡땡의 매력은 새로운 사람이 계속 등장하는 건데,

요즘 그게 주춤하고 있는 것 같아요.

들어올만한 사람들은 페이스북에 있을 것 같은데

간보는 사람들을 들어오게 할 수 있는 게 있어야 할 것 같아요.

그게 야매서점이나 다른 무엇인가가 될 수 있죠.

 

 

기호철 : 더 이야기하고 싶은 거 있어요.?

 

아니, 없어.

술도 다 먹었는데.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