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합원 연재마당/책방 탐방

땡스북스     홍대와 합정 사이에 있는 땡스북스에 자주 간다.     방문할 때마다 새로운 책이 많고 풍성한 느낌이 든다. 꼭 책 하나는 건진다. (낚인걸까?)       가장 흥미로운 건 입구로 들어가서 바로 앞에 보이는 이 테이블의 전시다.     주기적으로 기획전시를 한다.  요번에는 프로파간다 출판사 !  .. 더보기
1984   ‘1984’ 떠오르는 그거 맞다. 조지 오웰의 소설이다. 여러가지 문고판 책을 내던 출판사에서 복합문화공간의 브랜드를 만들었다고 한다. 홍대입구역 2번 출구에서 상당히 가깝다. 합정동 집에서는 멀지만 자주 오는 편이다.     여기를 처음 발견했을 때, 놀랐던 건 입간판 때문이었다. 선언처럼 느껴지는 문장을 입간판으로 쓰는 곳은 처음이었다. 이 문장에 전혀 동의할 수 없지만 무튼 좀 새로웠다고 할.. 더보기
동네책방 '만일'   동네책방 ‘만일’에 다녀왔다. 땡땡책조합원이 운영하는 책방인데 이 곳부터 가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망원역에서 내려서 마포구 망원시장을 지나다가 ‘어.. 지나쳤나?’하는 의심이 들 때 즈음까지 걸어가다보면 보인다. 아늑하고 부드러운 조명에 비친 벽 쪽 책장이 마음에 든다. 주인장은 그냥 특별한 의미없이 기본책장으로 만든 거라고 하지만 생김이 마음에 든다. 환경과 먹거리에 대한 책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특이한 잡지 발견!..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