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책

이웃과 함께한 멋진 하루 이웃과 함께 최고로 멋진 날을 만드는 방법! 마을 사람들이 모여 낡은 집을 수리해 주었다는, 마음 따뜻한 소식을 가끔 접하곤 합니다. 자신이 가진 재능을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 사용한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죠. 더구나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 함께한다면 ‘노동’은 어느새 즐거운 축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소년 윌슨은 친구인 이웃집 할머니 집을 고쳐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할머니 집에 갈 때마다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부분들이 자꾸만 눈에 띕니다. ‘언젠가 꼭’ 낡은 집을 고쳐서 할머니를 기쁘게 해주고 싶은 마음은 커져만 가고, 그 마음은 어느새 마을 사람들 모두에게 전해집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을 사람들이 할머니 집으로 모여들더니 ‘언젠가’를 ‘바로 오늘’로 만들었습니다. ‘사랑의 노동’으로 모두.. 더보기
#어린이 #아동 #그림책 책보러 가기 -> 여섯 손가락과 토끼 손잡이 책보러 가기 -> 나는 아이로서 누릴 권리가 있어요! 우리 동네 미자 씨 책보러 가기 -> 열두 살 삼촌 공부를 안 해도 없는 발견 손으로 보는 아이, 카밀 책보러 가기 -> 샛별처럼 빛나는 방방곡곡 여성 위인들 자꾸 마음이 끌린다면 고양이 폼폰의 일기장 책보러 가기 -> 내 발자국이 지구를 아프게 해요 치치가 온 바다 책보러 가기 -> 전쟁을 끝낸 파리 더보기